<전 일본군 위안부였던 정옥선 할머니의 증언, 74세>

소띠강씨 | 2012.01.15 03:37 조회 4,976  |추천 61 크게 댓글보기 7 댓글쓰기

 

 


나는 함경남도 풍산군 파발리에서 1920년 12월 28일에 태어 났어요.

 

13세 였던 6월 어느 날

논에 나가서 일하시는 부모들의 점심을 준비하기 위해서 물을 길러 마을로 갔습니다. 

 

이때 무장한 일본군 한명이 나를 붙잡아 끌고 갔습니다.


부모님은 딸에게 무슨일이 일어 났는지 전혀 모르시고 계실 겁니다.


트럭에 실려 주재소로 끌려가서 거기서 여러 명의 헌병에게 강간을 당했습니다.


소리를 지르자 그들은 내 입에 양말을 쑤셔 넣고는 계속 그 짓을 했습니다.


내가 소리 내어 울자 주재소장이 내 왼쪽 눈을 갈겼고,

그 후로 왼쪽 눈은 다시 보지 못하게 되었지요.

열흘 쯤 지나서 혜산시의 군부대 막사로 옮겨졌습니다.


그 곳에는 약 400명의 조선의 어린 소녀들이 있었고

우리는 매일 성 노예로 일본군 5,000명을 상대해야 했습니다.
어떤 날은 하루에 40명까지....

 


저항하면 그 놈들은 두들겨 패고 입에 넝마를 집어 넣었습니다.
한 놈은 내가 굴복할 때 까지 내 성기에 성냥을 그어 댔습니다.
밑에서는 피가 흘러 나왔지요.


한 조선소녀는 왜 하루에 40명까지 되는 많은 병사를 상대해야 하는지 물었는데,
그 벌로 야마모도 일본군 사령관은 그녀를 칼로 벨 것을 명령하였지요.


우리 모두가 보는 앞에서 그 소녀는 발가 벗겨진 채, 손발이 묶여  못이 밖힌 판이
살점과 피로 범벅이 될 때까지 그 위에 몸을 굴렸습니다.

 

결국에는 그 소녀의 목을 베었지요.


다른 야마모또는 우리들에게

' 너희들을 죽이는 건 개를 죽이는 거 보다 쉬운 일이야'

라고 말했지요.  

 

그놈이 '배가 고파서 너희들이 울고 있으니 인간 살점을 끓여서
먹여라' 고 하는 소리를 들었지요.


다른 조선 소녀는 수차례의 강간으로 인해 성병에 걸려

50명 이상의 일본군에게 전염이 되었지요.

 

병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그 놈들은 뜨겁게 달구어진 쇠막대를
소녀의 성기에 집어 넣었습니다.


어느 날 우리들은 40명을 트럭에 태워 멀리 뱀이 들어 있는 웅덩이로 데려 갔습니다.
그리고는 한 명씩 웅덩이에 빠뜨리고 흙으로 덮어서 생매장을 하였지요.
‥‥‥‥‥‥‥‥‥‥


=============================================================================

 

 

'천황폐하를 위해 몸을 바치면 좋은 대우를 받는다' 고 장교가 말했다.

 

하루 밤에 10~15명의 군인을 상대해야 했다.

 

그리고 임신.

'아직 쓸 만한데' 하는 생각에 자궁째 태아를 들어냈다.

 

"일본 때문에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혼자 있을 땐 옛 생각이 떠올라 눈물이 납니다."

 

그 해 8월27일, 칼을 찬 군인이

'군인 100명을 상대할 수 있는 자가 누군가' 하고 물었다.

 

그때 손을 들지 않은 15명의 여성은

다른 여성에 대한 본보기로 죽였다.

 

발가벗긴 여성을 군인이 머리와 발을 잡아 못박은 판자 위에 굴렸다.

 

분수처럼 피가 솟고 살덩이가 못판에 너덜거렸다.

 

그때의 기분을 "하늘과 땅이 온통 뒤집어진 것 같았다" 고

정씨는 표현했다.

 

그 다음 군인들은 못판 위에서 죽은 한 여성의 목을 쳐 떨어뜨렸다.

 

정씨와 다른 여성들이 울고 있는 것을 본 중대장은

 

"위안부들이 고기를 먹고 싶어 운다" 고 했다.

 

군인들은 죽은 여성의 머리를 가마에 넣어 삶았다.

 

그리고 나무칼을 휘두르며 그들에게 억지로 마시도록 했다.

 

1933년 12월1일에는

한 여성이장교가 철봉을 자궁에 꽂아 죽어버렸다.

 

다음해 2월4일에는 매독에 걸린 사실을 신고하지 않아

장교에게 병을 옮겼다는 이유로 한 여성이 피살되었다.

 

일본군이 벌겋게 달군 철막대를 자궁에 넣었고 여자는 즉사했다.

 

뽑아낸 막대에는 검게 탄 살점이 달려 있었다.

 

문신은 온몸에 걸쳐 새겨졌다.

 

군인들은 처음부터 죽일 셈으로 여성들에게 문신을 했다.

 

마차에 실려온 여성들을 들에 팽개치는 모습을

멀리서 보고 있던 중국인 남자가 일본인이 사라진 뒤

숨이 남아 있던 여자 두명을 옮겨 약 두달간 간호해줬다.

 

정씨는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던 것이다.

 

"그때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아요"

 

하며 의자에 앉아 있는 내 팔을 꽉 쥐며 울부짖듯 소리질렀다.

 

눈앞에 있는 일본인이

자신을 극한까지 학대한 일본 병사와 겹쳐보였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는 문신한 자국을 보여줬다.

 

정씨가 손가락으로 뒤집어보인

입술 안쪽엔 선명한 짙은 보라색 반점이 있었다.

 

좀 흐릿했지만 혓바닥에도 푸르스름한 반점이 몇군데 있었다.

 

수많은 바늘로 혀를 찔렀기 때문에

그뒤로는 말하기도 곤란해졌으며

지금도 완전히 낫지는 않았다고 했다.

 

등 아래쪽은 척추를 따라

둥근 반점이 염주처럼 줄줄이 그려져 있었다.

 

가슴과 복부 문신을 보고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무엇을 그린 것인지 판별할 수는 없었지만

아이들 낙서 같은 무늬가 또렷이 남아 있었다.

 

일본 군인들은 정녕 그 잔인한 행위를 즐기면서 했음이 분명했다.

 

내선일체를 내세우며 지배하고 있던 조선에서

일본은 젊은 여성들을 납치해 버러지처럼 짓뭉갰다.

 

정씨의 몸에 깊숙이 새겨진 문신은

그 어떤 많은 얘기를 듣는 것보다도 일본이 저지른 식민지지배의

실태와 천황의 군대의 악랄한 본질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었다

 

 

 

출처:돌아다니다가 갖고 온거라 ㅠㅠ

판은 처음 써봅니다.적지 않은 나이에 ..

뭐랄까요 .. 일본에 우호적이고 적대적인걸 떠나

시민의식이 좀 깨어있고 아직도 상처받는 분들이

역사에 잊혀져있지만 그 시대의 역사로 지금 남아계신 분들이

우리들에게도 잊혀지면 안될거 같아요

요즘 그래서 틈틈히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 공부중인데

너무 몰랐던 제가 부끄러워서요 ,

 

61
1

데이터 수신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