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갈피

7살 여아를 육아중이신 어머님들 글 좀 읽어주세요. 성범죄자를 찾고있습니다.

안녕하세요2 |2018.04.13 16:17
조회 443,012 |추천 845
안녕하세요, 저는 부산 거주 중인 대학생입니다.
다른 채널에 올려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어머님의 아이에게 일어난 일일수도 있습니다. 구구절절 긴 글이지만 제발 한번만 꼼꼼히 읽어 주세요!ㅠㅠ


4월 1일 새벽 2시 경, 구글로 과제물 서칭을 하던 제게 불법팝업으로 야동 사이트가 떴습니다. 호기심 반 흥미 반으로 스크롤을 내렸는데 게시글 중 충격적인 것을 발견 했어요.

본인이 7세 여자아이의 아빠인데 아내가 집을 비우는 날 마다 아이를 성폭행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글작성자는 인증이랍시고 아이의 하반신을 벗겨놓고 본인의 성기를 들이민 사진과 아이의 얼굴?에 본인 성기를 들이민 두 개의 사진을 함께 올렸고, 30여 개의 댓글에는 역시 딸이 효녀다, 딸이 아빠 호강을 시켜준다, 본인도 한번만 동참 시켜달라는 내용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어요.

너무 충격을 받은 저는 해당 게시글을 캡쳐하고, 사이버수사대에 신고를 넣었고 어제인 4월 12일에 담당 남경분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형사님께서는 이 일이 신고자인 저와 연관 없는 일이며, 제게 끼쳐진 피해도 없다는 것을 확인 하시고는 신고를 취하하자는 뉘앙스로 말씀 하셨고, 저는 일단은 증거물을 제출하기 위해 오늘(4월 13일) 오후 3시 30분에 부산진경찰서로 갔어야 했습니다.

형사님과 통화 후 아이의 안전은 커녕 사건의 수사조차 어려울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심지어 제가 가진 캡쳐본이 잘못되어 게시글의 제목과 사진의 극히 일부만 남아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게다가 해당 글은 이미 삭제된 후 였습니다. 사전 전화에서조차 비협조적이었던 형사님이 사이트를 압수한 후에 서버를 복구시켜 피해 아동과 가해자를 찾는 번거로운 일을 해주실 것 같지 않았습니다.

성폭력 관련 기관 대여섯군데에 통화를 드려 도움을 주실 수 있는지 상담을 했지만 본인들은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어야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역시나 증거물이 불충분하여 어려울 것 같다는 말을 들었고, 이대로는 별 다른조치없이 딸아이를 성폭행하는 악마를 처벌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제가 하는 커뮤니티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커뮤니티 회원들은 제 글을 여기저기에 날라주셨고, 저 또한 한참을 고민하다가 맘카페에도 글을 썼고, 한 어머님께서 네이트판을 추천해주셔서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현재 저는 국민신문고에 1. 담당 여 수사관 배정 2. 아이의 안전을 확인 3. 해당 사이트의 폐쇄를 요청하는 글 또한 작성했습니다.
저 하나 눈 감으면 그냥 그렇게 지나갈 일이지만 혹시나 아이가 실제로 성적인 학대를 받고있다면 반드시 도움을 주고, 아이의 어머니께 연락을 취해야 한다는 판단을 했거든요.


혹시나 첨부사진 속 아이의 인상착의가 본인의 아이, 혹은 지인의 아이와 유사하다면 부디 부탁드리건데 경찰서나 병원으로 가주세요. 아이의 아빠는 엄마가 자리를 비울 때 마다 본인이 성폭행을 하고 있다고 글 속에서 말 했었습니다.


사진 속 아이는 어깨 쯤 오는 기장의 검은 머리를 묶고있었고, 쌍커풀이 없었으며 눈매가 삐쭉한 편이었습니다.







845
1
베플|2018.04.13 16:55
역겨워서 토 나올거같아요 제발 저 애비 잡아서 거세라도 시켰으면......제발
베플ㅇㅇ|2018.04.13 16:55
저 형사 수상하다 신고하고나서 글이 지워진거보니까 설마 그 형사가 쓴 글 아니냐? 멀쩡히 돌아다니며 일반인까지 보게된 글이 신고하고나서 삭제된다? 이게 말이냐 방구냐 형사 연관없으면 빨리 조사 시작해라
베플남자oo|2018.04.13 18:41
소라넷,일베,텀블러에서 이런 일 정말 수없이 일어났다. 일베, 소라넷에서 사촌동생이라며 음부, 샤워장면 찍어올리고 댓글로 2차성희롱. 텀블러에선 지인능욕. 이렇게 사이버성범죄가 하루에 수십건이 일어나는데 왜 안 잡지? 방관하고 있는 거 아닌가? 소라넷 사라지면 뭐해. 소라넷 짭사이트 헬븐넷 꼬뽀넷? 거기서 그대로 옮겨와서 활발하게 성범죄 저지르고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