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갈피

노망온거 같은 이수만 발언들

ㅇㅇ |2021.06.24 01:09
조회 314,218 |추천 2,236
"우리는 3차 한류를 항해 가고 있다"

이수만(SM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이사)이 5일 오후 하버드 MBA 학생들을 상대로 강의를 하는 자리에서 ''3차 한류''를 선언하며 "합작회사를 만드는 것이 3차 한류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수만은 "동양의 할리우드는 어디에 생길 것인가?"라고 자문한 뒤 "누구나 똑같이 얘기한다. ''중국''"이라고 힘주어 답했다.

이수만은 이어 "''세계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 우리의 숙제"라며 "따라서 중국이 전세계 1등이 되도록 한국과 중국이 힘을 합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7월 출범 예정인 한.중.일 합작회사인 SMAC(가칭)의 회장직을 맡은 이수만은 "이 회사는 3차 한류의 결산물이다. 미래에는 중국인이 회장이 될 것"이라며 "중국사람이든 중국회사든 전 세계 최고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글/영상=노컷뉴스 김지영 / 조성진 기자

https://m.nocutnews.co.kr/news/302952

2007년 기사



◆일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와 같이 아시아의 할리우드를 만들어야 한다고 보고 그렇게 되면 아시아의 할리우드가 미국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아시아의 할리우드가 세워졌을 때 그 중심에 한국이 섰으면 좋겠고 SM엔터테인먼트가 가장 큰일을 맡아서 하고자 한다.

https://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21498

2011년 기사



SM 이수만 "한중일 문화엔터 합치면 동양의 할리우드 형성"

https://www.newsjeju.net/news/articleView.html?idxno=257251

2016년 기사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가 힘을 합치면 세계적인 콘텐츠를 만드는 '동양의 할리우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 될 전망입니다."

https://www.google.co.kr/amp/s/www.hankyung.com/entertainment/amp/201703150150H

2017년 기사



tvN '월간 커넥트' 출연…"중국, '아시아 할리우드' 되려 노력해야"

이 프로듀서는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을 거론하며 "우리가 직접 중국에 가서 (프로듀싱을) 전수해주고, 그곳의 인재들과 세계에서 1등을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프로듀싱의 시대'"라고 짚었다.

"중국은 우리의 것을 받아들이고 이를 한층 더 새로운 것으로 만들어 세계에 내놓는 '아시아의 할리우드'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s://www.google.co.kr/amp/s/www.hankyung.com/entertainment/amp/202102016855Y


이수만 “K팝, 중국에서 제2의 부흥기 맞을 것”

https://www.google.co.kr/amp/s/www.donga.com/news/amp/all/20210201/105228684/1

2021년 기사




이수만이 신기한건
'한국이 그 중심이 될수있다'가 아니고 '중국이 중심이 되어야하고 그걸 한국이 그걸 도와줘야한다'는 논리임

ㄹㅇ 매국노냐고


ㅅㅊㅇ
방탄 엑소 엔시티 샤이니 레드벨벳 에스파 있지 트와이스 슈퍼주니어 스테이씨 비투비 세븐틴 여자친구 오마이걸 더보이즈 스키즈 에이티즈 원어스 소녀시대 에프엑스
웨이션 블랙핑크 몬스타엑스 러블리즈 투바투 아이콘 위너 트레저
2,236
41
베플ㅇㅇ|2021.06.24 01:37
이래서 새 그룹 론칭할 때마다 중궈를 넣는구나? ㅋㅋㅋㅋㅋㅋ
베플ㅇㅇ|2021.06.24 01:35
중국애들한테 그렇게 뒤통수를 맞고도…
베플ㅇㅇ|2021.06.24 09:13
이 시커먼 속셈알고도 스엠덕질하고 돈바치는게 너네들이세요.
찬반ㅇㅇㅇ|2021.06.24 16:21 전체보기
스엠 덕질하는 애들보면 하나같이 머가리텅텅이더라

공감많은 뉴스 연예

더보기